The OHCO Story

시아추 마시지 마스터

오카바야시 선생은 저명한 시아추 마사지 마스터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단순하고 간단한 터치로 치료 세션을 시작합니다. 고객의 말 한마디 없이도 그들의 감정을 파악합니다. 근육의 긴장을 느끼고 몸을 다시 조화로운 상태로 돌리기 시작합니다.

이는 바로 오카바야시 선생이 OHCO M-시리즈에 움직임의 교향곡을 창조한 직감입니다.

그의 지도 아래 OHCO 엔지니어들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터치를 편성해 몸 전체에 조화를 이루고, 치유력을 풀어주며, 마음과 근육 모두에 활기를 가져옵니다.

디자이너

켄 오쿠야마

연출가

시아추 마사지 마스터

일본 디자인의

기풍